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매일 ‘소화가 잘되는 우유’, 누적판매량 8억개 돌파

기사승인 2024.04.29  19:13:11

공유
default_news_ad1

- 환산시 지구 2바퀴 돌수 있는 거대한 양

예전에는 우유를 마시고 싶어도 소화가 안돼 입맛만 다시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락토프리 제품이 많아 언제고 즐길 수 있게 되었다. 

국내 우유 시장에 락토프리 우유 내놓은 선구자는 매일유업의 '소화가 잘 되는 우유'이다. 이 브랜드는 소비자들에게 ‘락토프리 유제품’ 개념이 생소했던 2005년 5월에 첫 선을 보였다. 이후 국내 락토프리 우유 시장에서 굳건히 정상을 지켜왔다.

매일유업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가 최근까지 달성한 누적판매량은 약 8억 팩에 달한다. 이를 ‘소화가 잘되는 우유’( 190mL 멸균 제품 기준, 1팩 높이 105mm)를 일렬로 늘어 놓으면 총 85.394km에 달하는데, 이는 지구 2바퀴를 돌 수 있는 거대한 양이다.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출시는 기존에 우유를 마시면 불편함을 느꼈던 한국 소비자들에게 희소식이었다. 출시와 함께 유당(Lactose)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유당을 제거한 락토프리(Lactose-free) 유제품의 장점을 적극 홍보한 것이 빠른 시장 정착에 유효했다. 

그 결과 국내 락토프리 우유 시장(닐슨 데이터 기준)은 2019년 약 300억원대에서 지난해 기준 약 870억원 규모로 2배 이상 성장했다. 이 중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시장점유율은 약 44%로, 국내 락토프리 우유에서 톱 자리를 차지한다.

한편 매일유업은 매년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매출액의 1%를 독거 어르신 고독사 예방을 위한 ‘(사)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기부하고 있다.

장계영 기자 riv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