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니어 아침 결식률, 솔로는 커플 시니어의 3배

기사승인 2020.06.17  09:51:20

공유
default_news_ad1

혼자 사는 노인의 아침 식사 결식률이 부부가 함께 생활하는 노인보다 3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 홀로 사는 노인의 칼슘 섭취량은 권장량의 절반에도 미달한 반면 나트륨 섭취량은 권장량의 약 3배로 나타났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명지대 식품영양학과 임영숙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1,856명(남 858명, 여 998명)을 대상으로 가족의 형태와 식생활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가 공동 출간하는 영문 학술지(Nutrition Research Practice) 최근호에 소개됐다. 

전체 연구 대상 노인 중 약 1/3(638명)은 노인 단독 가구이고 , 나머지 약 2/3(1,218명)는 부부가 함께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독거노인의 아침 식사 결식률은 9.3%로, 부부가 함께 사는 노인(3.5%)보다 3배 가까이 높았다. 저녁 식사 결식률도 독거노인(6.7%)이 부부 함께 거주 노인(3.2%)의 두 배였다. 

홀로 사는 노인은 웰빙 식품으로 알려진 채소ㆍ과일ㆍ해조류의 섭취량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특히 하루 과일 섭취량은 부부가 함께 사는 노인보다 68g이나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소 중에선 탄수화물ㆍ칼륨ㆍ리보플래빈(비타민 B2)ㆍ비타민 C 등의 섭취가 부족했다. 

독거노인은 뼈ㆍ치아 건강에 중요한 칼슘 섭취량이 권장량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고혈압 유발 요인 중 하나인 나트륨 섭취량은 권장량보다 2.8배 높았다.

부부가 함께 사는 노인도 나트륨 섭취량이 권장량보다 훨씬 많은 것(2.3배)은 마찬가지였다.  

임 교수팀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결과는 노인의 식생활 행동과 음식 섭취가 가족 형태와 관련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독거노인은 식사를 더 자주 거르고 식사의 다양성이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식사의 질이 떨어지는 혼자 사는 노인을 위한 먹거리 보충 프로그램과 영양교육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편집 기자 rivalnews01@daum.net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