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종가집 아침에온ON, '천연간수 두부' 2종 출시

기사승인 2020.03.04  21:34:44

공유
default_news_ad1

대상 종가집 신선원료 브랜드 아침에온ON이 국산 천연간수로 만들어 더욱 고소하고 깨끗한 '천연간수로 만든 두부' 2종을 출시했다.

최근 식물성 단백질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그 중에서도 두부를 찾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1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2019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두부류)’ 자료에 따르면, 국내 두부의 소매시장 규모는 2018년 4,515억 원으로 지난 2016년 4,418억 원, 2017년 4,498억 원 이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이에 종가집 아침에온ON은 두부 제조 시 콩물을 응고시킬 때 천연간수를 사용해, 더 고소하고 깨끗한 천연간수로 만든 ‘몽글순두부'와 '손두부' 2종을 새롭게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아침에온ON 천연간수 두부’ 2종은 천연해수에서 추출된 국산 천연간수를 사용해, 청정 바닷물의 풍부한 영양으로 더 고소하고 부드러운 두부의 맛이 특징이다. 특히, 대상㈜이 국내 천일염 사업 육성을 위해 설립한 신안천일염에서 황토옹기와 자연광으로 건조시킨 천일염으로부터 직접 간수를 뽑아 사용하는 것이 눈길을 끈다. 특히 간수를 4번 걸러내 더욱 깨끗하고, 고소한 전통 두부 고유의 풍미를 살린 것이 특징이다.

엄선한 국내산 콩 100%를 원료로 해 영양과 품질, 안정성 면에서 신뢰할 수 있으며, 두부 전문점의 맛을 그대로 구현해 간단한 한 끼 식사로도 즐길 수 있다.

즐기는 방법도 다양하며, 그대로 양념에 찍어 먹거나 다른 요리의 재료로 활용할 수 있다. '천연간수로 만든 몽글순두부'(500g)는 물에 중탕한 후 양념 간장을 넣어 먹거나, 순두부 찌개에 넣어 진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천연간수로 만든 손두부'(300g)는 부침·찌개용으로, 따뜻하게 찜기로 데워 먹을 수 있으며, 두부 전골에 넣어 끓여도 맛이 일품이다.

종가집 아침에온ON 관계자는 "천연간수 두부는 국내산 천연간수를 충분히 걸러 사용해 더 깨끗하고, 고소한 두부의 맛을 느낄 수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아침에온ON'은 지난 2017년 종가집이 론칭한 신선원료 브랜드로, 자연원료의 영양이 그대로 보존될 수 있도록 가공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두부 외에도 나물, 묵, 나또 등 다양한 저가공 신선식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좋은 요리는 좋은 재료에서 나온다는 원칙으로 엄격함과 진정성을 담는다는 철학을 담고 있다.

안요셉 ahc03@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