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남양유업, 대표음료 '17차' 13년만에 새단장

기사승인 2018.09.18  10:18:43

공유
default_news_ad1

남양유업이 액상차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몸이 가벼워지는 시간 17차’를 새롭게 단장했다. 이 제품은 2005년 출시 후, 톱모델인 배우 전지현을 모델로 액상차 시장에 새바람을 일으켰으며, 2007~2009년 전성기였다. 

17차 출시 전 액상차의 시장규모는 연 1,800억원 수준이었으나 17차 출시 후 녹차, 옥수수 수염차, 헛개차 등 다양한 종류의 액상차들이 잇따라 등장하면서 지금은 2,300억 규모에 이르고 있다. 다만, 최근 커피나 생수, 디톡음료 등 대용음료가 많아지면서 액상차 시장이 잠시 주춤한 상황이다.

남양유업은 금번 17차 리뉴얼을 통해 다시 한번 액상차 시장에서 새바람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새로워진 17차는 국산보리와 약콩, 우엉, 연근 등 원료의 국산비율을 30% 증가시켰으며, 첨가물은 50% 감소시켜 더욱 몸에 좋은 맛을 구현했다. 17차 고유의 차맛을 위해 추출온도와 시간을 최적화해 깔끔한 맛을 배가시켰으며, 용기 디자인도 기존 원통형 몸통을 감각적인 슬림-핏으로 변경, 손에 잡기 편하고 휴대도 간편한 실용적인 용기로 교체했다
 

안요셉 ahc03@naver.com

<저작권자 © 라이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